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홍콩 경찰, 시위서 40명 체포…2번 경고 사격도
입력시간 : 2019. 09.01. 13:43


Pro-democracy protestors march with a Chinese flag, its golden stars arranged in the shape of a swastika, in central Hong Kong, Saturday, Aug. 31, 2019. Large crowds of protesters are gathering and marching in central Hong Kong as police ready for possible confrontations near the Chinese government‘s main office or elsewhere in the city. The black-shirted protesters have taken over parts of major roads and intersections Saturday as they rally and march. (AP Photo/Jae C. Hong)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개정 반대 시위대와 경찰이 31일 저녁 곳곳에서 충돌한 가운데 경찰이 이날에만 40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1일 홍콩 01과 중국중앙(CC) TV는 홍콩 경찰이 “전날 저녁 시위에 참여한 40명을 불법 집회 참가, 경찰 공무집행방해, 공용물건 손상 등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홍콩 경찰은 1일 새벽 3시15분(현지시간) 기자회견을 긴급 소집해 이 같은 사실을 발표하면서 불법을 감행한 다른 시위대도 체포하겠다고 밝혔다.

경찰 당국은 또 “2명의 경찰관이 폭도들에게 둘러싸여 생명 위협을 느낀 상황에서 각각 하늘을 향해 한발씩 경고 사격했다”고 확인했다.

그러면서 “홍콩 경찰은 (시위에 참여한) 불법 인원을 모두 체포할 능력이 있다”면서 “평화를 사랑하고 이성적인 시민들은 폭력과 거리를 두고 홍콩이 정상적인 궤도로 돌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시위는 시민단체 민간인권전선의 취소에도 불구하고 자발적으로 벌어졌다. 평화적으로 진행됐던 2주 전 주말 집회와 달리 시위대는 중앙 정부 청사, 경찰청 등에 화염병과 벽돌을 던지며 거센 항의를 했다. 이에 경찰은 물대포와 최루탄을 발사하며 강경 진압에 나섰다.

31일 오후 3시께부터 검정색 옷을 갖춰입은 시위대는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사령부 건물 인근에서 “홍콩을 해방하라. 시대의 혁명이다”라고 외쳤고 도심 센트럴역 인근에서는 ‘차이나치(CHINAZI·중국+나치)’라고 쓴 대형 오성홍기(중국 국기)가 등장했다.

이날 경찰은 “많은 시위대들이 현재 중앙 정부 청사에 화염병을 투척하고 있다”며 “거듭된 경고 끝에 우리는 시위대 해산을 위해 최루탄을 발사하고 최소한의 병력을 배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홍콩 시위를 취재해 온 기자들은 SNS에 “오늘처럼 많은 병력이 배치된 것을 본 적이 없다”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한편 중국 관영 언론들은 특수경찰과 무장경찰 차량이 홍콩과 가까운 선전으로 집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베이징르바오는 31일 공식 웨이보 계정을 통해 “대규모 중국 공안 특수경찰과 무장경찰이 선전으로 집결하고 있다”면서 공안 차량이 줄지어 선전 방향으로 진입하는 광경이 담긴 30초 길이 영상도 게재했다.

뉴시스


뉴시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사설 오피니언
무등칼럼 무등데스크
홈페이지 | 회사소개 | 편집규약 및 윤리강령 | 편집 자문위원회 | 독자위원회 규정 | 무등일보 사우회 | 행사안내 | 기자 이메일 | 청소년 보호정책
Copyright ⓒ 1996-2019. 무등일보(MoodeungIlbo)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광주아00187등록년월일:2015년 1월8일회장 : 조덕선발행 · 편집인:장인균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기사제보,문의메일 : mdilbo@srb.co.kr긴급 대표전화 : 062-606-7760, 017-602-2126, 대표전화:606-7700 팩스번호 : 062)383-8765 광고문의 : 062)606-7772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