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탑뉴스
정치
지방자치
경제
지방경제
사회
국제
문화
전남뉴스
구청뉴스
오피니언
사람과생활
英존슨 "반란파 21명 보수당 나가라"…내부갈등 격화(종합)
입력시간 : 2019. 09.04. 15:56


In this image released by the House of Commons, Britain‘s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speaks in the House of Commons, London, Tuesday Sept. 3, 2019. British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suffered key defections from his party Tuesday, losing a working majority in Parliament and weakening his position as he tried to prevent lawmakers from blocking his Brexit plans. (Jessica Taylor/House of Commons via AP)
영국 집권 보수당이 3일(현지시간) 의회에서 당론을 어기고 ‘노딜 브렉시트 방지법’을 표결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만들어낸 집권 보수당 소속의원 21명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영국 가디언, BBC에 따르면 보수당 제1원내총무(Chief Whip)인 마크 스펜서 의원은 이날 반기를 든 21명의 의원에 출당의 뜻을 물었다고 전했다.
21명에는 테리사 메이 전 총리의 내각에서 재무장관을 지낸 필립 해먼드 의원, 법무장관을 지낸 데이비드 고크 의원, 하원 최장수 현역 의원인 켄 클라크 의원, 윈스턴 처칠 전 총리의 손자인 아서 니컬러스 윈스턴 솜스 의원 등이 포함됐다.
이들 중 10여명은 탈당 의사를 밝혔다고 가디언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앤드리아 레드섬 기업부 장관은 표결이 끝난 후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보수당 반란파를 당에서 당장 쫓아내진 않을 것이라며 “21명의 의원에게는 두 번째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반기를 든 의원들에게 “하룻동안 다시 생각하길 바란다”던 레드섬 장관은 존슨 총리의 출당 결정 소식에 “21명은 어떠한 상황에서라도 모두 당적을 상실하게 될 것”이라며 급하게 입장을 변경했다.
이들 21명은 앞서 하원에서 진행된 ‘브렉시트 연기’ 법안 표결을 위한 결의안에 찬성표를 던진 인물들이다.
찬성 328표 대 반대 301표로 결의안이 가결됨에 따라 향후 브렉시트 의사일정 주도권을 확보한 노동당 등 노딜 브렉시트 저지파는 4일 브렉시트 연기안을 상정할 것으로 보인다.
보수당 반란파는 표결을 마치고 의회 로비를 걸어나가며 “우리의 결정은 노딜을 막는 촉매제가 됐다”며 “해방감을 느낀다”고 취재진에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해먼드 의원은 “자신을 지지하지 않는다면 다음 총선에서 보수당 후보로 출마할 수 없을 것”이라며 공천권을 갖고 위협한 존슨 총리를 향해 “다음 선거에 출마할 생각이 없다”며 “평생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고 대응했다.
교육부 장관을 지낸 샘 기마 의원은 “존슨 총리의 발언은 나같은 (노딜 브렉시트에 반대하는) 의원들에게 자신의 생각을 말하거나 의원직을 내려놓으라는 선택지를 준 것”이라며 반발했다.
이들의 탈당 조치로 보수당 내부에서도 우려가 커졌다.
존슨 총리의 출당 조치로 집권 보수당과 북아일랜드 연방주의 정당인 미니정당 민주연합당(DUP)의 연정은 이제 의석 과반에서 크게 멀어지게 됐다.
영국의 하원 의석수는 총 650개다. 1석 차이로 의석 과반을 확보하고 있던 보수당(311석)과 민주연합당(10석) 연정은 이날 필립 리 의원의 탈당으로 이미 과반에서 무너졌다.
의석이 줄어들었다고 보수당 내각이 바로 붕괴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당장 존슨 총리가 조기 총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그가 원하는 방안을 통과시키기는 더욱 어려워지게 됐다.
뉴시스


윤승한        윤승한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사설 오피니언
무등칼럼 무등데스크
홈페이지 | 회사소개 | 편집규약 및 윤리강령 | 편집 자문위원회 | 독자위원회 규정 | 무등일보 사우회 | 행사안내 | 기자 이메일 | 청소년 보호정책
Copyright ⓒ 1996-2019. 무등일보(MoodeungIlbo)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광주아00187등록년월일:2015년 1월8일회장 : 조덕선발행 · 편집인:장인균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기사제보,문의메일 : mdilbo@srb.co.kr긴급 대표전화 : 062-606-7760, 017-602-2126, 대표전화:606-7700 팩스번호 : 062)383-8765 광고문의 : 062)606-7772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