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화)광주 5ºC
정치 > 중앙정치
조국 청문회 앞두고 터진 ‘표창장 논란’…민주당 악재
입력 : 2019년 09월 05일(목) 16:24


최성해 동양대 총장 “조 후보자 부인이 논란 무마 부탁 했다”
유시민·김두관, 최 총장과 통화 ‘무마 논란’ 증폭
민주당, “최 총장은 조 후보자 반대한 인물” 정치적 성향 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5일 ‘동양대 표창장 논란’이 불거졌다.

조 후보자 딸이 동양대 표창장을 받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시 제출했는데, 동양대 최성해 총장이 발급해 준 적이 없다고 부인한 것이다. 더욱이 최 총장은 조 후보자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자신에게 “(정 교수에게) 표창장을 위임했다”는 진술을 부탁 받았다고 주장했다. 여권으로선 악재를 맞은 셈이다.

더욱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두관 의원이 최 총장과 통화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 무마 의혹’까지 일고 있다. 이에 민주당은 최 총장이 태극기 부대와 관련 있는, 즉 최 총장의 정치적 성향을 문제 삼고 나섰다.

최 총장은 이날 새벽 검찰의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정 교수가 자신에게 전화해 (표창장을) 위임해줬다고 얘기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딸의 표창장 발급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던 조 후보자 부인 정 교수가 최 총장에게 관련 의혹을 무마해줄 것을 부탁했다는 게 최 총장의 주장이다.

이와 관련, 조 후보자는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청문회서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유시민 이사장과 김두관 의원 등 여권 인시가 최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파장이 최소화되도록 도와달라는 취지의 제안을 했다는 일부 보도가 나오면서 민주당을 더욱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일부 언론과의 통화에서 전날 최 총장과 통화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러가지 견해들이 많이 나오고 언론에서도 좀 진위가 왔다갔다 하고 해서 경위 확인차 한 것”이라고 같은 취지의 해명을 했다.

민주당은 최 총장의 잇따른 폭로에 대해 그의 정치적 성향을 들어 폭로 자체의 신뢰성을 문제 삼았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총장이 자기 직인을 찍어내보내는 상장이 특별히 한두장이면 그런 게 있는지 없었는지 구별할 수 있겠지만 총장 이름으로 나가는 상장이 얼마나 많겠냐”며 최 총장 주장에 의구심을 제기했다.

또 민주당은 최 총장이 이사장으로 있는 한국교회언론회가 지난달 낸 ‘조국(曺國) 후보자님, 조국(祖國)을 위해서, 조국(早局)하시죠!’라는 제목의 논평도 문제 삼았다. 해당 논평은 조 후보자 임명을 반대하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박 원내대변인은 “(최 총장은) 조 후보자에 대한 반대 의사를 분명히 표명했던 분이다. 그래서 조 후보자에 대한 중립적 의견을 갖고 있는 분은 아니라는 게 분명하다”고 말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