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화)광주 5ºC
정치 > 중앙정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조국 청문회 증인 11명 합의
입력 : 2019년 09월 05일(목) 16:41


웅동학원·사모펀드·딸 입학 관련자 채택
최성해 동양대 총장·가족은 증인서 제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5일 전체회의를 열고 여야가 6일 하기로 합의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를 의결했다.

또한 조 후보자 딸의 ‘논문 제1저자’ 논란과 관련해 장영표 단국대 교수 등 11명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다만, ‘동양대 표창장 논란’과 관련된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가족은 증인에 포함되지 않았다.

법사위 소속 여야 교섭단체 3당 간사는 이날 오전 9시부터 국회에서 만나 증인 채택 논의를 벌여 11명으로 확정했다.

증인으로는 웅동학원과 관련해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와 안용배 ㈜창강애드 이사,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해당 펀드의 핵심 운용자 임모씨와 사모펀드가 투자한 업체 대표이사, 해당 업체가 우회상장 통로로 이용하려했다는 의혹을 받는 업체 관계자 등이 포함됐다.

또한 조 후보자의 장녀와 관련해선 장영표 단국대 교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을 비롯해 장녀의 지도교수이자 학과장이었던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논란의 장학금을 지급한 관악회 이사장, 전 한영외고 유학실장,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박사 등이다.

여야 간사단 회동에서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증인 포함 여부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 딸이 어머니가 재직 중인 동양대에서 허위 총장 표창장을 받았다는 의혹을 거론하며 최 총장을 반드시 증인 명단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조국 후보자 자질 검증을 위한 증인이어야 한다’, ‘가족 청문회가 아니지 않냐’며 반대입장을 고수했다.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증인 합의가 안 되면 청문회가 무산될 것 같은 상황이어서 최성해 총장을 양보할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법사위에서 의결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6일 오전 10시 국회에서 진행된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