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수)광주 11ºC
오피니언 > 사설
사설(하)현실로 나타난 광주·전남 학령인구 절벽 시대
입력 : 2019년 09월 16일(월) 18:37


광주·전남 지역 학령 인구 절벽사태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15일 광주시와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광주·전남지역 유·초·중·고 학생수가 급감하고 있는 추세다. 특히 이같은 감소 추세는 전국 평균을 상회해 심각함을 더해주고 있다.

광주 지역 학생수는 지난해 21만5천052명에서 올해 20만6천856명으로 8천196명(3.8%), 전남은 22만1천111명에서 21만3천937명으로 7천174명(3.2%)이 줄었다. 전국 평균 감소율(2.7%)보다 높은 수치다. 초·중·고생만 따지면 광주 18만여명, 전남 19만여명으로 심리적 지지선인 20만명 선이 붕괴됐다.

학령인구 감소는 일선 학교와 교단의 모습을 바꿔놓고 있다. 전남지역 다수의 학교가 폐교에 직면한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31개 학교가 학생이 없어 입학식을 포기했으며 신입생이 단 1명인 ‘나 홀로 학교’는 초·중·등 합쳐서 16곳에 달했다. 지금같은 학령인구 감소세라면 전남도내 초·중·고교는 모두 미니 학교로 전락할 운명에 처했다. 광주지역 초등교사들의 임용절벽도 현실로 다가 왔다.

대학도 존립을 걱정해야할 만큼 직격탄을 맞고 있다. 올해 광주·전남 수능 응시생은 지난해보다 3천520명(8.5%)줄어든 3만4천496명에 불과했다. 수능 응시생 감소 비율 또한 전국 평균(7.8%)과 비교해 지나치게 빠른 감소세다. 초·중·고 학령인구 감소세로 광주·전남 고교의 재학생 비율이 가파르게 줄면서 빚어진 현상이다. 이런 상황에서 지역 대학들은 신입생 충원에 큰 어려움을 겪고있다.

더 큰 문제는 학령인구 감소에 대한 별다른 대책이 없다는 것이다. 학령인구 감소가 광주·전남만의 문제는 아니라 해도 작은 학교 살리기마저 한계에 달했다면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 학령인구 감소는 지방 교육 위기와 직결될 수 밖에 없다. 상황이 이렇다면 그동안의 일상적 대책이 아니라 비상한 대책이 요구된다. 국가 차원의 인구 재배치 같은 특단의 대책이 없다면 학령인구 감소는 더욱 가파라질게 분명하다. 이미 경고 신호음이 들리고 있다. 현실이 돼버린 학령 인구 절벽 시대, 대책이 절실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