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4(목)광주 14ºC
정치 > 중앙정치
김동철·권은희, 조국 국정조사 요구서 서명 왜?
입력 : 2019년 09월 18일(수) 17:51


바른미래당 호남계 다른 의원들 참여 안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18일 국회에 조국 법무부 장관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 가운데 김동철(광주 광산갑)·권은희(광주 광산을) 바른미래당 의원이 국정조사 요구서에 이름을 올려 주목받고 있다.

한국당 의원 110명과 바른미래당 18명은 이날 국회에 ‘법무부장관 조국 등의 사모펀드 위법적 운용·부정입학·웅동학원 부정축재 의혹 등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두 의원은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소속 의원실에 보낸 국정조사 요구서에 서명했지만, 호남계 다른 의원은 서명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정조사 요구서에 서명하지 않은 호남계 의원실 관계자는 “자유한국당이 주도하는 국정조사에 우리가 함께 할 이유가 있냐”며 “지역 여론도 검찰이 수사 중인 만큼 국정조사까지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실 관계자는 “호남 의원들이 이 사안을 놓고 의견을 주고 받았는데 한국당과 함께 하는 것이 부담돼 서명을 안 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두 의원의 서명이 주목 받고 있다.

김동철 의원실 관계자는 “지역에서 조 장관 임명 찬성 여론이 높은 점을 알고 있다. 그래서 사실 고민도 했다”며 “하지만 정의의 관점에서 국정조사는 필요하다고 생각해 의원님이 서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무등일보가 추석을 앞두고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지역민 55.2%는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에 적절한 인물이라고, 27.6%가 적절하지 않다고 답변했다.(무등일보 8일자 5면 참조)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