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4(목)광주 14ºC
오피니언 > 사설
사설(상)한국당 한전공대 트집은 도넘은 ‘어깃장’이다
입력 : 2019년 09월 18일(수) 18:36


지역의 최대 현안 사업인 ‘한전공대 설립’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도가 넘는 트집을 거듭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해 국정감사 때부터 어깃장을 놓더니 급기야 설립과 지원을 막는 법안까지 발의하고 나섰다고 한다. 오는 2022년 3월 개교를 바라는 지역민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는 격앙된 반응이 터져 나온다.

곽대훈 의원이 지난 17일 발의한 ‘한국전력공사법 개정안’은 한국전력 사업 범위에 ‘고등교육법에 따른 학교의 설립 또는 운영은 제외한다’란 문구를 넣었다. 이는 공대 설립 자체를 막고 나선 처사라는 지적이다. ‘전기사업법개정안’도 정부가 운영비 지원을 할 수 없게 했다. 이 정도면 한국당은 한전공대 설립을 위해 분투 중인 관할 지자체의 노력에 노골적으로 훼방을 놓겠다는 것이다.

한국당의 행태는 한전공대를 통해 지역 발전 계기로 삼으려는 지역민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거나 다름없어 분노가 치민다. 돕지는 못할 망정 설립 자체를 정면으로 가로 막고 나서는 형국이니 참으로 기가 막히다. 현 정부를 견제하는 차원에서 제 1야당 의원이 다른 목소리를 낼 수는 있다. 그렇지만 한전공대는 비용 대비 경제적 파급 효과가 큰 사업으로 전문가들 사이에서 이미 평가가 끝난 상태다.

경제적 파급효과는 물론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에너지산업 인재 양성이라는 국가적 대의를 무시하고 한전공대 설립에 반대를 일삼는 한국당의 뒤틀린 행태는 도저히 이해하기 어렵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도 “한전과 한전공대 등의 에너지클러스터로 수도권에 버금가는 도시로 발전할 것이다”고 평가한 바 있다. 이런 사업을 반대하는 이유는 최근의 정국에서 광주·전남 지역의 관심을 끌지 못하자 어깃장을 놓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

다시 말하지만 한전공대 설립은 국가 백년대계를 위한 거시적 국책사업이다. 어렵게 시작 단계에 들어선 한전공대 설립을 제 1야당이 협조는 못할 망정 사사건건 트집을 잡는걸 좌시할 수 없다. 그들의 어깃장은 매사에 그랬던 것 처럼 특유의 트집잡기에 불과하다. 미래 인재 양성 사업이 낭비라면 도대체 예산을 어디에 쓰자는 말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