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행정통합 성공하려면 시도민 힘 모아야"

입력 2020.12.02. 15:09 수정 2020.12.02. 15:09 댓글 0개
김태일 대구·경북 공론화위원장 특강
지역 협력·연대해야 초광역화 성공
광주시는 2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김태일 영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를 초빙해 "지방정부의 초광역화 전략 의미와 과제"란 주제로 특강을했다.

광주·전남 행정통합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광주·전남 시도민의 연대와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광주시는 2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김태일(영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 공동위원장을 초청해 특강을 개최했다.

이번 특강은 대구·경북의 초광역화 전략을 통해 광주·전남 행정통합 준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강은 대구·경북의 초광역화 전략, 공론화위원회 추진 로드맵, 공론화위원회의 역할, 시도민 의견수렴 방법 및 절차, 초광역화를 위한 시도간 협력 필요성 등에 대해 설명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행정통합의 절차로 ▲1단계 시도민 공론 형성 ▲2단계 주민투표 ▲3단계 특별법 제정 등 관문형 의사결정 방식을 제시했다.

이 과정에서 공론화위원회는 시도민의 의견을 수렴해 가장 합리적이고 수용성 높은 안을 만들어 시도민의 판단을 구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현재 각 지방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행정통합은 사회·정치적 합의를 찾아가는 것이 아니라 시민의 의견을 구해 법적 틀을 만드는 방식이어서 이에 저항하는 비토세력의 반발이 있을 수 밖에 없다"며 "어려움을 돌파하고 행정통합을 이루기 위해서는 공론 민주주의 절차를 통해 시도민의 힘과 마음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행정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광주·전남, 대구·경북, 부산·울산 등이 진보와 보수 등 정파적 이해를 넘어 협력·연대해야 수도권 중심의 '1극 체제'를 벗어나 '2극 체제'의 초광역화를 성공으로 이끌 수 있다"고 말했다.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