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 민간공항 이전 유보, 시·도 행정통합에 불똥

입력 2020.12.10. 10:34 댓글 0개
전남도의회 행정통합 예산 전액 삭감
전남도의회 본회의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전남도의회가 광주시의 광주 민간공항 통합 이전 유보 방침이 시·도 상생발전에 반하는 것이라며 전남도의 내년 예산안 중 시·도 행정통합 연구용역비 2억원을 전액 삭감했다.

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9일 오후 전남도의 2021년 예산안 심의를 통해 시·도 행정통합 연구용역비 2억원을 모두 삭감했다.

삭감에 앞서 같은 날 오전 이용섭 광주시장이 광주 민간공항 이전을 군공항 이전과 연계해 추진하겠다고 발표하자, 전남도의회에서는 "이 시장이 조건 없는 민간공항 이전 약속을 깼다"는 격앙된 반응이 나왔다.

이혁제 전남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이미 광주시에서 시·도 상생을 포기한 듯한 발표문을 발표했다"며 "시·도 행정통합 연구용역비 2억원을 전액 삭감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고 밝혔다.

이날 전남도의회는 예산안 심의를 통해 70건 59억원을 삭감하고, 76건 51억원을 증액했다.

시·도 행정통합 연구용역비 2억원을 포함해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출장이 어려워지면서 관련 예산 대부분을 삭감했다. 의원 해외연수비 1억7400만원, 의회 국제교류 여비 5200만원, 장기재직 퇴직예정공무원 국외연수비 1억500만원, 국외 선진정책 현장시찰비 5억9500만원 등을 전액 삭감했다.

전남도의 핵심 시책인 의과대학 및 방사광가속기 유치 관련 예산은 사업명을 변경해 반영했다.

영암군 5·18 구술기록사업비 2000만원, 요양보호사 역량강화 교육비 2000만원, 전남형 스마트 전통시장 구축 시범사업비 2억5000만원, 문화가있는날 시·군 보조사업비 1억원 등은 의회 예결위에서 신규 반영됐다.

전남도의회는 16일 본회의에서 2021년 예산안을 의결한다. 전남도는 감염병 예방과 블루이코노미 추진, 일자리 창출, 사회복지비 재정 수요 등을 반영해 2021년도 예산안 9조2023억원을 편성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