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서 어버이날 모임·유흥업소 관련 등 10명 확진

입력 2021.05.15. 15:43 댓글 0개
어버이날 가족 모임 4명 확진 판정
유흥업소·교회·감염경로 미궁 연쇄 감염

[광주=뉴시스]김혜인 기자 = 광주에서 어버이날 가족모임·유흥업소 등 산발적 감염이 이어져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10명 발생했다.

15일 광주시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0명이다. 이들은 광주 2586~2595번째 환자로 분류됐다.

10명 중 4명(2588·25892590·2594번째 환자)은 어버이날 가족 모임을 가졌다. 경기 지역 기존 확진자(경기도 광주 1382번)가 지난 8일 광주를 찾아 모임을 가진 뒤 가족들이 잇따라 확진됐다.

2592번째 환자는 상무지구 유흥업소 관련 환자다. 유흥업소 업주(2580번째 환자)와 접촉한 뒤 전날 검사를 받았다.

2587번째 환자는 광산구 모 교회 관련 환자다. 교회를 다닌 지인(2550번째 환자)과 만난 뒤 확진됐다.

감염경로가 알려지지 않은 확진자와 직·간접 접촉한 2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2586·2595번째 환자다.

2586번째 환자는 가족(2380번째 환자)이 확진 뒤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2595번째 환자는 기존 확진자(2572번째 환자)와 접촉한 가족을 통해 확진됐다.

감염경로 미궁 환자도 2명 나왔다. 2591·2593번째 환자는 각각 12일과 14일 인후통과 오한 등 증상이 발현돼 스스로 전날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최근 광주 지역 주요 집단감염 사례는 ▲광산구 고교 관련 26명 ▲상무지구 유흥주점 관련 25명 ▲광산구 독서실과 사우나 관련 14명 ▲서구 카드사 콜센터 7명 ▲광산구 종교시설 8명 ▲기아차 관련 7명 등이다.

방역당국은 확진자 동선을 파악해 방역망을 구축, 추가 감염을 막는데 주력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hyein034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