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시청 김국영 도쿄올림픽 출전 마지막 도전

입력 2021.06.24. 14:50 수정 2021.06.24. 15:31 댓글 0개
남자 100m 기준기록 10초05
개인 최고기록 0.02초 앞당겨야
육상경기선수권대회 3차례 기회
한국신기록 갈아 치운 남자 100m 김국영 9일 오후 광주 서구 유니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남자 100m 준결승 경기에서 김국영이 10초16으로 한국신기록을 세우며 결승선을 통과한 뒤 기뻐하고 있다.

한국 간판 스프린터 김국영(30·광주시청)이 자신의 두번째 올림픽 무대를 위한 마지막 도전에 나선다.

김국영은 25~28일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제75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100m에서 2020도쿄올림픽 기준 기록 통과에 도전한다.

2016리우올림픽 당시 기준기록 10초16을 통과하며 자력으로 올림픽 무대를 밟았던 김국영은 이번 도쿄올림픽은 아직 출전권을 얻지 못했다. 도쿄올림픽 남자 100m 기준기록은 10초05다. 김국영이 자신의 개인 최고 기록이자 한국신기록(10초07)을 0.02초 앞당겨야 기준기록을 통과해 도쿄행 티켓을 차지할 수 있다.

세계육상연맹이 인정하는 도쿄올림픽 트랙&필드 종목 출전권 관련 기록 인정 기간은 6월 29일. 김국영에게는 이번 대회가 기록을 인정받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이 대회는 예선과 준결승, 결승으로 진행돼 3차례 기회가 있다.

국군체육부대에서 군복무를 하며 2019년 10초12, 2020년 10초29로, 한국 시즌 최고기록을 냈던 김국영은 지난해 아킬레스 통증으로 다소 주춤했고 올해는 지난 13일 제50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100m에서 10초34를 기록했다. 도쿄올림픽과 기록을 생각하면 아쉬움이 남지만 8개월여만의 실전이었다는 점에서 나쁜 결과는 아니라는 평가다.

김국영은 광주월드컵경기장 육상장에서 스피드 훈련을 하고 정선으로 향했다.

심재용 광주시청 감독은 24일 "종별대회는 김국영이 실전훈련을 한 지 한 달 만에 나선 시합이었고, 그런 면에서 기록이 나쁘지는 않았다고 본다"며 "종별대회가 끝나고 김국영이 광주에서 스피드를 끌어올리기 위한 기술훈련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심 감독은 이어 "김국영의 현재 몸 상태도 나쁘지 않고 본인도 마지막 기회인 만큼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가 열리는 정선종합운동장은 김국영이 100m 한국신기록을 세운 약속의 장소다. 김국영은 2017년 6월 25일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BS배에서 10초13으로 기록을 경신하더니, 이틀 뒤인 6월 27일 같은 장소에서 치른 코리아오픈 국제육상경기에서10초07에 결승선을 통과, 개인 다섯 번째로 한국신기록을 세웠다.

심재용 감독은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는 장소에서 뛰는 만큼 김국영이 다시 한번 한국신기록을 수립하고 도쿄에 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국영이 출전하는 남자 100m는 25일 낮 12시10분 예선과 오후 4시 준결승, 그리고 26일 오후 4시10분 결승이 열린다. 준결승과 결승은 대한육상연맹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양기생기자 gingullove@mdilbo.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