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박용진 "이준석 따라하면 2등···새로운 돌풍 만들어야 한다"

입력 2021.06.24. 17:09 수정 2021.06.24. 17:29 댓글 0개
“준비된 젊은 대통령” 광주서 대권행보
‘경선 연기론’에 반대…“자신감 가지라”
박성민 ‘불공정 논란’엔 “허탈감 살펴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광주시의회 출입기자단 차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젊은 대권주자로 상승세를 타고 있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광주를 찾아 "준비된 젊은 대통령 후보로 민주당의 변화와 나아가 정치 세대교체를 이뤄내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또 경선 연기론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짜증만 유발할 뿐"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 의원은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기자들과 감담회를 하고 "요즘 호남민들이 민주당에 일종의 '3불'의 분위기를 가지고 있다"며 "민주당에 불만이고 말 바꿔서 불신하고 그러다보니 대선 승리에 대해 불안함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준석 현상을 요즘 얘기하는데 이준석 따라 하면 우린 맨날 2등이다. 새로운 돌풍을 만들어야 한다"며 "뻔한 인물들의 뻔한 구도, 이른바 빅3(이재명·이낙연·정세균)라고 하는 뻔한 구도는 이미 깨지기 시작했고 새로운 구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젊은 대통령 후보'인 자신이 경선에서 2등으로 올라서 1등과 양자대결을 펼쳐야 민주당이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있는 모멘텀이 만들어진다는 것.

특히 최근 다수 대권주자들이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을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도 "비전과 정책이 맞붙어야 하는데 경선을 가지고 계파 싸움으로 국민들 짜증을 유발하는 정치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쿨하게 경선해야 국민들이 보기에도 흥행이 되고 관심이 집중된다. 짜증을 유발해 경선 시작도 전에 국민들이 고개를 돌리게 하면 안 된다"며 "우리 일정대로 우리 해야 할 일을 해나가는 게 중요하다. 자신감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가 '25세 대학생'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을 임명한 것을 두고 '불공정' 논란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서 최대한 말을 아끼면서도 "박 비서관 자체로는 역량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당 밖의 청년들과 간담회를 하면서 많이 만나는데 정작 17개 시도당 청년위원들과는 모임을 안 한다"면서 "집토끼는 밖에 나가고 있는데 산토끼 잡는다고 하는 게 맞느냐. 이번 일을 계기로 당에서 활동하고 있는 당원들의 허탈감을 잘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 장수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오전에 전주를 찾은 데 이어 오후에는 광주를 방문했다. 오후 3시에는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지역 청년 창업가들과 간담회를 진행한 후 학동 재개발 붕괴사고 희생자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삼섭기자 seobi@mdilbo.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