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윤석열 재산 71억6천만원···고위공직 퇴직자 중 1위

입력 2021.06.25. 00:00 댓글 1개
예금 53억5천만원…배우자 서초 건물 15억5천만원
김우찬 감사 60억·신현수 비서관 51억으로 2·3위
[서울=뉴시스]조성우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남산예장공원에 문을 연 우당 이회영 기념관 개장식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총 재산으로 71억6908만원을 신고해 퇴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소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1년 6월 고위공직자 수시재산 등록 내역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등 예금 53억5076만2000원을 신고했다.

또 배우자 명의로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건물 15억5900만원을 신고했다.

배우자 명의로 경기 양평군 강상면 일대 2억5932만원 상당의 임야·대지 등 토지도 신고했다.

이 밖에도 김우찬 전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감사가 60억3161만원, 신현수 전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이 51억9779만원을 신고, 퇴직자 재산 상위 2, 3위를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