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캐나다 원주민 기숙학교 부지서 751개 신원미상 무덤 발견

입력 2021.06.25. 02:44 댓글 0개
"캐나다 전역에서 더 많은 무덤 발견될 것으로 예상"
[오타와=AP/뉴시스]5월31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타와 국회의사당 언덕에서 한 여성이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캠룹스의 원주민학교 부지에서 발견된 어린이 유해 215구를 상징하는 신발을 촬영하고 있다. 19세기부터 1970년대까지 15만 명 넘는 원주민 어린이가 캐나다 사회 동화 프로그램으로 국가가 지원하는 기독 기숙학교에 의무 참가해 기독교로 개종해야 했으며 원주민 언어를 사용할 수 없었다. 당시 구타와 폭언으로 최대 6000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1.06.01.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캐나다 원주민 기숙학교 부지에 대규모 어린이 유해가 발견된 데 이어 또다른 원주민 기숙학교 부지에서 751개 신원 미상의 무덤이 발견됐다.

24일(현지시간) 코웨세스 원주민 대표는 기자회견을 통해 캐나다 서부 서스캐처원주 코웨세스 지역의 마리벌 인디언 원주민 기숙학교 부지에서 751개 신원미상의 무덤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코웨세스는 서스캐처원주 주도 리자이나에서 동쪽으로 약 140km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마리벌 인디언 기숙학교는 지난 1899년부터 1997년까지 운영됐다.

또다른 원주민 단체들은 “이는 인류에 대한, 원주민에 대한 공격”이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단체들은 “캐나다 전역 원주민 기숙사에서 더 많은 무덤이 발견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모든 (희생자) 시신을 찾을 때까지 수색을 멈추지 않겠다”고 역설했다.

지난달 말 CBC 등 캐나다 언론들은 원주민 연합의 조사 결과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캠루프스 인디언 기숙학교 부지에서 3살 정도 원주민 어린이 유해 215구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캠루프스 기숙학교는 19~20세기 캐나다의 아픈 역사가 담겨있는 곳이다.

캐나다 정부는 1830년대부터 160여년 간 15만명이 넘는 캐나다 본토 원주민과 알래스카 이누이트족, 유럽인과 캐나다 원주민 사이에서 태어난 메티스 등을 캐나다 사회와 동화시키겠다며 130곳이 넘는 기숙학교에 집단 수용했다. 그러나 사실상 원주민 문화를 말살하는 것이 당국의 목적이었다.

이들은 학생들에게 영어나 프랑스어 등 서구 언어만 사용하도록 강요했고, 토착 의식을 치르거나 토착 종교를 믿는 것을 금지했다. 기숙학교 안에서 원주민 아이들은 육체적, 정신적, 성적 학대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