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코로나 시대, 여행 정보 어디서?...'포털' 보다 '유튜브'

입력 2021.07.30. 11:5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국내여행 정보채널 이용의향(사진=컨슈머인사이트 제공)2021.07.30.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윤준호 인턴 기자 = 코로나 시대 여행정보 검색 채널 선호도에도 변화가 나타났다. 여행 수요가 크게 줄어들면서 이용 의향이 대체로 하락하더니 올해 들어 소폭 반등하는 모양새다.

30일 여행전문 리서치 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조사'에 대한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2021년 상반기 6개 여행정보 채널별 국내 여행 시 이용의향 증가 전망은 ▲포털(블로그/카페) 50% ▲유튜브 38% ▲SNS 30% ▲여행전문사이트/앱 28% 순이었다. ▲TV방송(16%) ▲여행상품구입채널(11%)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2020년 코로나가 확산되면서 이전에 비해 하락세가 빨라졌다가 2021년 들어 소폭 회복된 결과다. 코로나 피로감으로 여행욕구가 되살아나고 해외여행 대신 국내여행에 대한 관심이 커진 영향으로 보인다.

이용의향은 포털이 가장 앞서지만 상승폭은 유튜브와 SNS에 쏠렸다. ▲유튜브는 전년 대비 5%포인트(p) 상승했고 ▲SNS도 3%p 올랐다. 나머지 정보 채널은 +1~2%p 상승에 그쳤다.

코로나 직전(2019년)과 직후(2020년) 1년 사이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던 데 비하면 의외의 반전이다. 이 기간 ▲포털이 –7%p, ▲여행전문정보사이트/앱은 –5%p, ▲TV방송 –4%p, ▲SNS와 ▲여행상품구입채널 각각 –2%p 하락했다. 2017년 이후 4년간의 대세하락 국면에서 잠시 숨고르기를 하는 모양새다.

[서울=뉴시스] 국내여행 소셜미디어 이용의향(사진=컨슈머인사이트 제공)2021.07.30.photo@newsis.com

유튜브와 SNS를 비교해 보면 두 채널 모두 낮은 연령대일수록 이용의향이 높다는 공통점을 꼽을 수 있다.

반면 ▲유튜브는 남성(남 42%, 여 34%), ▲SNS는 여성(여 32%, 남 29%) 중심이라는 점, 유튜브가 2030 남녀 뿐 아니라 4050 남성의 팬심을 얻은 데 비해 SNS는 오로지 2030 남녀, 특히 여성의 로열티에 의존하는 점은 차이가 있었다.

한편 코로나 이후 TV 여행방송은 거의 자취를 감췄고 여행업계는 여행정보 콘텐츠에 신경 쓸 여력이 없다. 이에 유튜브와 SNS가 입지를 넓혀가는 추세이다.

업계에서는 코로나라는 특수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어 섣부른 전망은 어렵지만 빠른 시일 내 혁신적인 여행 마케팅의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elo41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