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해수부-해경, 불법 조업 中 어선 1630㎞ 추적 끝 붙잡아

입력 2021.08.02. 14:48 댓글 0개
동해 北 수역 불법조업…해난사고 우려해 6일간 밀착 감시
해수부, 서해 한·중 잠정조치수역서 중국 해경에 직접 인계
[서울=뉴시스] 국가어업지도선이 중국어선을 추적 및 퇴거하는 모습.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정부가 동해 북한수역 내에서 불법조업 혐의가 의심되는 중국어선을 붙잡아 중국 측에 직접 인계했다. 이는 지난 6월 개최된 한·중 어업지도단속 실무회의에서 불법조업 혐의가 있는 어선 정보를 양국이 공유한다는 합의에 따른 첫 사례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동해 북한수역 내에서 불법조업 혐의가 의심되는 중국어선 1척을 붙잡아 지난 31일 서해 한·중 잠정조치수역에서 중국 해경에게 인계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인계된 중국어선은 요녕성 단동 선적의 쌍타망 어선(290t·승선원 84명)이다. 이 어선은 지난 6월22일 북한수역에 진입한 것으로 파악된 뒤 모습을 감췄다가 7월17일 울릉도 동측 해역에서 다시 발견됐다.

해수부 소속으로 우리 연근해 어업활동을 관리하는 국가어업지도선이 해당 선박을 통신으로 검문한 결과, 북한수역을 진입했던 사실이 확인돼 해경과 합동 감시했다.

이 어선은 우리 배타적경제수역에서 장기간 표박하는 등 불법 조업 가능성이 높았고, 당시 제6호 태풍 '인파' 및 제8호 태풍 '네파탁'이 중국 및 일본으로 접근하고 있어 자칫 해상사고가 발생할 우려도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국가어업지도선은 해당 어선의 이동 경로를 밀착 감시하고, 항적 등 정보를 중국 측에 제공해 중국 당국의 인계를 통한 불법 어업 단속을 유도했다.

해수부는 지난달 30일 해당 어선을 중국 해경 측에 인계하기 위해 배타적경제수역 외측으로 퇴거시키는 작전을 펼쳤다. 이 과정에서 해당 어선이 우리 배타적경제수역을 통해 북측으로 도주를 시도했으나, 도주로를 차단했다. 특히 불법 중국어선의 인계를 위해 우리 국가어업지도선이 추적한 거리는 총 880해리(1630㎞)에 달한다.

임태호 해수부 지도교섭과장은 "이번 동해 불법조업 혐의 중국어선의 인계인수는 동해 오징어 자원 감소의 원인 중 하나로 추정되는 북한수역 내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을 차단하는데 목적이 있다"며 "동해에서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이 근절될 수 있도록 한·중 양국 간의 대표적인 어업지도단속 협력모델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