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GGM 차량 양산 앞두고 부품산업 날갯짓

입력 2021.08.02. 15:41 댓글 1개
광주글로벌모터스 경형SUV 9월 양산에 부품산업 활기
내년까지 60억원 투입…차체·샤시, 의장, 시트 등 사업화
기업 역량 강화…연간 747억원 신규 매출, 일자리 창출
광주글로벌모터스(GGM), 광산구 빛그린산업단지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글로벌모터스(GGM)의 경형SUV 9월 첫 양산을 앞두고 광주 자동차부품 산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

2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그린카진흥원이 주관하고, 한국자동차연구원과 한국광기술원이 참여하는 경형 SUV 부품사업화 지원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이번 사업은 2022년까지 6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차체·섀시, 의장, 시트 등 지역 부품기업의 모듈사업화 지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역 자동차부품의 품질향상을 통해 GGM 생산 차량에 대한 지역 내 부품조달과 다른 완성차기업에 납품이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저마진 고난도 부품 제조공정 개선 ▲융합 전장 제품 시장확대 인증 ▲융합생태계 조성을 위한 기술융합 아이템 발굴 ▲자동차 부품기업 체질개선 지식공유 플랫폼 구축 ▲사업다각화 마케팅 지원 등 모두 5개 분야의 맞춤형 통합지원사업으로 기업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우선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시행된 1차년도 모듈사업화 사업에는 5개 과제에 10개 기업이 상생협력을 위한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해 과제를 수행했다.

이들 기업은 GGM에서 다음달 양산하는 경형SUV 차량 부품을 납품하게 돼 연말까지 210억원의 매출이 예상된다. 더불어 연간 747억원의 신규 매출도 기대된다.

실제 2차 협력사인 광우알엔에이㈜는 1차사인 ㈜동희하이테크와 공동으로 전방 충돌 구조물을 개발해 GGM 납품 뿐아니라 타 완성차에도 납품하는 성과를 거둬 매출, 고용이 모두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차년도 사업은 8월부터 내년 4월까지 20억원을 투입, 경형 SUV에 납품하는 부품의 품질 향상과 공정을 개선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지역 부품기업의 경쟁력을 한층 끌어 올리고 신규 자동차 분야 진출을 희망하는 연관 기업의 역량 강화도 지원할 계획이다.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 자동차 부품기업들의 판로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9월 GGM에서 생산하게 될 AX1 부품 납품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역 내 혁신기관과 함께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