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검찰 '대장동 4인' 첫 대질조사···녹취 일부도 들려줘

입력 2021.10.21. 23:13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김만배·남욱·정영학·유동규 이틀째 소환

'정영학 회계사 녹취'도 일부 들려줘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대장동 의혹'으로 재소환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2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2021.10.2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위용성 류인선 기자 = 검찰이 일명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혐의를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불러 대질 조사했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김씨·남 변호사·정 회계사·유 전 본부장을 동시 소환, 4인 대질조사를 진행했다.

사건 관계인들 사이 진술이 엇갈리자 검찰은 대질조사를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검찰은 대질조사 끝에 이날 유 전 본부장을 구속기소하면서 배임 혐의는 적용하지 않았다.

검찰은 이날 일명 '정영학 녹취록'도 일부를 들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씨 구속영장을 청구하기 전까지 정 회계사 녹취록을 들려주지 않았다고 한다.

특히 검찰은 확보한 증거와 사건 관계인 진술을 종합해 배임 혐의 입증에 주력할 것으로 관측된다. 검찰은 이날 유 전 본부장을 기소하면서 "배임 혐의는 공범관계 및 구체적 행위분담 등을 명확히 한 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검찰의 설명은 유 전 본부장을 구속할 수 있는 기한 내에는 배임 혐의를 입증하지 못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검찰은 앞으로도 진술이 엇갈리는 사건 관계인들을 대질해 증거와 맞추는 작업을 지속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전날에도 김씨, 남 변호사, 정 회계사, 유 전 본부장 등을 소환해서 조사하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은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을 소환하는 등 일명 '50억 클럽' 관련 수사도 지속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ry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