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숙취 음주운전' 고위 검사 적발···교통사고도

입력 2021.12.08. 20:20 댓글 0개

현직 지청장인 고위 검사가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해당 검사는 전날 음주 후 다음 날 숙취 운전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내 음주 사실이 들통났다.

8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광주지방검찰청의 한 현직 지청장인 A(48)씨는 지난 3일 혈중알코올농도 0.044% 상태에서 운전하다가 교통사고를 내 교통사고처리특례법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A지청장은 이날 오전 8시 30분께 관할과 인접한 다른 지역의 한 도로에서 승용차를 몰고 출근하던 중 중 옆차선을 주행하던 차량과 충돌했다.

A지청장은 "휴대전화를 떨어뜨려 이를 줍다가 스티어링휠이 꺾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지청장은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 서울중앙지검 부장 등을 지냈다. 경찰은 A지청장의 음주 사실과 신분을 확인한 뒤 돌려보냈고, 조만간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지청장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는대로 소속 기관에 공무원범죄 개시를 통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A지청장의 음주운전 적발 사실은 법무부에도 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종찬기자 jck41511@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