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오후 9시 전국 최소 5087명 확진···최종 6000명 안팎 전망

입력 2021.12.08. 21:21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서울 2176명, 경기 1036명, 인천 485명

수도권 72.7% 차지…비수도권 1390명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수가 7000명대를 넘어선 8일 오전 서울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많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2021.12.08. scchoo@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8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최소 5000명 이상이 코로나19에 신규 확진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는 총 508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3시간 전인 오후 6시 기준 3690명보다 1397명 많고,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5619명보다는 532명 적은 수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000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루 최다 기록은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된 7175명이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7월7일(1212명)부터 이날까지 155일 연속 네 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가게 됐다.

시·도별로는 서울에서 이날 오후 9시까지 2176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국내발생 2173명, 해외유입 3명이다. 3시간 전의 1150명보다는 1026명 더 늘었다. 서울의 하루 최다 기록은 전날의 2901명이다.

경기와 인천에서는 각각 1036명, 485명이 신규 확진됐다. 이로써 수도권이 3697명으로 전체의 72.7%를 차지한다.

비수도권에서도 산발적 감염이 잇따랐다. 현재까지 총 1390명(27.3%)이 나왔다.

부산 239명, 충남 207명, 경남 164명, 경북 141명, 강원 119명, 대구 118명, 대전 112명, 전북 78명, 충북 58명, 전남 52명, 제주 40명, 울산 33명, 광주 23명, 세종 6명이다. 현재 검사 결과 대기 인원이 있어 감염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