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1박2일' 새로운 기상미션···"인력사무소보다 힘들어"

입력 2021.05.09. 18: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1박2일'. (사진 = KBS 제공) 2021.05.09.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1박2일'이 새로운 기상 미션으로 멤버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9일 오후 6시30분 방송되는 KBS 2TV '1박2일' 시즌4에서 여섯 남자는 끝날 듯 끝나지 않는 기상 미션 지옥에 빠진다.

아침까지 개운하게 잠을 잔 멤버들은 기상 미션 발표에 앞서 액션캠을 착용하고 있는 제작진에 불안감을 드러낸다. 고난도 익스트림 스포츠 등 다이내믹했던 액션캠과의 촬영을 회상한 멤버들은 혹시나 끌려갈까 입을 꾹 다문 채 말을 아낀다고 한다.

이어 처음 들어보는 기상 미션이 등장, 멤버들은 흥미를 드러내는 것도 잠시, 미션 소요 시간을 듣고 탄식했다고.

게임에서 연패하며 '버리는 카드'가 되어버린 연정훈은 기상 미션을 받아들고 명예 회복에 나선다. '열정훈'답게 순식간에 의욕을 불태운 그가 '버리는 카드' 이미지를 버리고 다시 에이스에 등극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반면 미션 도중 괴생물체와 마주친 문세윤은 정체 추측에 나서는 동시에 "여러 가지 생각이 듭니다"라며 일생일대의 고민에 빠지게 된다고 해 그가 마주한 것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김종민은 감당할 수 없는 스케일의 미션에 두 손 두 발 다 든다. 라비 역시 "인력사무소보다 힘들어"라며 고개를 숙인다고 해 이들을 지치게 한 역대급 기상 미션이 무엇인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1박2일'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30분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