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장강명 작가 "출판사 인세 지급 누락, 예외적 일탈 아냐"

입력 2021.05.15. 15:52 댓글 0개
출협 발표문에 반박 글…실태조사 촉구
[서울=뉴시스]장강명 작가. (사진 = 인터파크 제공) 2021.01.22.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소설가 장강명이 인세 지급 누락 등이 출판업계의 관행이 아니라는 대한출판문화협회(출협)의 입장에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장강명 작가는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대한출판문화협회께'라는 제목으로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의 출판·유통 불공정 관행 개선 대책 발표에 출협이 반박한 발표문을 언급했다.

앞서 문체부는 최근 소설가 장강명과 아작 출판사 간의 계약 위반 사례를 들며 출판 분야의 안정적 계약 환경을 만들고 출판·유통의 투명성을 높여 불공정 관행을 개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출협은 "이번 사건은 아작 출판사 한 곳에서 벌어진 일이지 모든 출판사에서 관행처럼 벌어지는 일은 아니다"라며 "한국의 출판계에서 이번 사태는 대단히 예외적으로 벌어진 일탈 행위"라고 반박했다.

장 작가는 "출협은 문체부의 대책을 비판하며 인세 지급 누락이나 판매내역 보고 불성실은 아작 한 회사에서 일어난 일일 뿐, 결코 출판업계에서 흔한 일이 아니라고 주장한다"며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고, 출협도 그걸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세 지급 누락과 판매내역 보고 불성실은 한국 작가들에게 '대단히 예외적으로 벌어지는 일탈 행위'가 절대 아니다. 지난해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발표한 '문학분야 불공정 관행 개선을 위한 실태조사' 보고서에도 잘 나와 있다. 1000명이 넘는 작가들을 상대로 벌인 실태조사에서 응답자 52.9%가 판매내역을 제대로 보고받지 못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또 "출협 측은 발표문을 내기 하루 전날 제게 메일을 보내 아작 출판사 이외에 제가 겪은 다른 인세 지급 누락 사례가 있는지 물었다. 저는 제가 겪은 다른 사례들을 구체적으로 말씀드렸다. 출협이 협회 차원에서 작가들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줄 알고 감사한 마음으로 답장했는데, 엉뚱한 내용으로 발표문을 낸 이유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장 작가는 "저는 절대 다수의 출판사들이 성실하게 정산 업무를 할 거라고 믿는다. 제가 겪은 인세 지급 누락들이 고의였다고 생각하지도 않는다"며 "그러나 거래 당사자로서 보기에 여러 출판사에서 실수가 종종 일어나는 듯하다. 또 적지 않은 출판사들이 판매내역 보고를 그다지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체부의 대책이 얼마나 정당한지, 얼마나 효과를 낼지 모르겠다. 하지만 출협이 해야 할 일은 보다 나은 협회 차원의 개선 방안이나 정책 아이디어를 내는 거라고 생각한다. 현실을 부정하지 마시고, 왜 이런 실수가 빚어지는지 실태 조사부터 벌여보면 어떨까"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