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매월 넷째 주 일요일은 '전통시장 가는 날'

입력 2021.10.21. 15:26 수정 2021.10.21. 15:27 댓글 0개
오는 24일·11월28일 시범운영
3만원 구매시 추첨으로 경품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장대교)이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전통시장과 상점가의 활력 제고를 위해 매월 넷째 주 일요일을 '전통시장 가는 날'로 지정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거래 확산에 따라 대면 거래가 중심인 전통시장의 고객 감소로 위기에 처한 상인들의 활력 회복을 위해 소비 진작 행사인 '전통시장 가는 날'을 도입했다.

전국 대다수 지자체가 매월 둘째, 넷째 주를 대형마트 의무 휴무일로 운영하는 점을 고려해 매월 넷째 주 일요일을 '전통시장 가는 날'로 지정해 운영한다고 한다. 올해 10월과 11월 '전통시장 가는 날' 시범 운영 후 성과 분석을 통해 내년부터 정례화할 계획이다.

올해는 10월 24일과 11월 28일이 '전통시장 가는 날'에 해당된다. '전통시장 가는 날' 정착을 위해 당일 전통시장에서 구매한 고객 대상으로 영수증 추첨 이벤트를 진행하고, 경찰청과 지자체와 협업으로 전통시장 주변 도로 주차를 허용한다.

또한 당일 전통시장에서 3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들은 구매 영수증을 전통시장 이벤트 페이지(시장愛)를 통해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매월 최신 무선 청소기(50명)와 모바일 온누리 상품권(5만원권·50명)을 지급한다. 한경국기자 hkk42@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